본문 바로가기

  • 보도자료 [국민일보] “대한민국과 교회 존망의 위기… 먼저 회개하자” [국민일보] “대한민국과 교회 존망의 위기… 먼저 회개하자” ‘한국교회 기도의 날’… 서울시청 일대서 30만명 참석 “주님의 높고 위대하심을 내 영혼이 찬양하네.” “주여! 이 나라를 긍휼히 여겨 주소서.” 태풍이 지나가고 청명한 가을 하늘을 맞은 개천절. 서울시청 일대에 찬양과 기도 소리가 울려 퍼졌다. 어린 자녀의 손을 잡고 참석한 젊은 부부와 청년 학생.. 더보기
  • 보도자료 [뉴스제이] 한국교회 한 자리에 모여 기도, 나라 살렸다. [뉴스제이] 한국교회 한 자리에 모여 기도, 나라 살렸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군/구 기독교연합으로 열려 10월 3일, 전국교회 기도의 날로 지정, 엄청난인원 참가 미래목회포럼과 한국교회언론회, 7개월간 기도하며 준비 한국교회가 한 자리에 모여 나라와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에 위해 기도를 했다. 이번 기도회는 한국교회가 예수님과 말씀 안에서 하나가 되며, 하나님 앞에 교회가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하늘.. 더보기
  • 보도자료 [크리스챤투데이] ‘한국교회 기도의 날’, 전국에서 35만명 서울시청 앞 집결 [크리스챤투데이] ‘한국교회 기도의 날’, 전국에서 35만명 서울시청 앞 집결 시대 상황 휩쓸리지 않고 교회다운 모습 보여 ‘한국교회 기도의 날’인 10월 3일 정오, 전국 기독교인들이 서울시청을 중심으로 한데 모여 나라와 민족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35만명(주최 측 한국교회기도연합 추산)의 성도들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군구 기독교연합 주최로 ‘모이자! 찬송하자! 부르짖자!&rs.. 더보기
  • 보도자료 [뉴스파워] '한국교회 기도의 날' 30만 모여 간구 '한국교회 기도의 날' 30만 모여 간구 35만 성도 서울시청앞에서 모여 나라와 민족 위해 간구 한국교회가 10월 3일 서울시청을 중심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군구 기독교연합이 한 자리에 모여 “모이자! 찬송하자! 부르짖자!”를 주제로 기도하는 저력을 보였다. 주최 측에 의하면 30여 만 명이 모였다고 하는데, 근래 보기 힘든 상황으로, 한국교회가 하나님께 기도로 하나 된 모습이었다. 이번 기도회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