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콘텐츠

한국교회 기도의 날(33세 자영업 손채우)

 

한국교회 기도의 날(33세 자영업 손채우)

 

안녕하세요 저는 서른 세살 손채우라고 합니다.  저는 직장과 사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비전과 열정을 가지고 일해 왔는데 지금은 희망과 활력이 나날이 위축되고 있습니다.  안보불안, 경제 불안이 뒤덮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도움이 없으면 당면한 위기와 침체를 벗어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무릎 꿇어 기도합니다.(이하 생략)